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 민중당 정형주 위원장, “자유한국당 해체는 촛불혁명 국민들의 명령”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 참석

기사승인 2019.03.18  16:54:27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중당 경기도당 정형주 위원장.(한가운데) ⓒ뉴스Q 장명구 기자

“자유한국당 해체는 촛불혁명으로 일어선 국민들의 명령입니다.”

18일 오전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에서, 민중당 경기도당 정형주 위원장은 이같이 말하며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5.18 망언,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 평화 방해, 탄핵 부정, 역사 왜곡 등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었다. 경기·수원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에서 주최했다.

정 위원장은 <뉴스Q>와의 인터뷰에서 “민중당은 ‘자유한국당 해체’ 구호를 들었다”며 “그들은 한국 정치에서 하루빨리 없어져야 할 청산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의 ▲북한군 개입설 등 5.18 망언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 수석대변인” 궤변 ▲나경원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막말 ▲황교안 대표의 “통합진보당 해산” 발언 등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정치 역사상 이처럼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정당은 없었다”고 질타했다.

정 위원장은 “대한민국 제1야당이 아닌 아베와 일본 정부의 대변인 자유한국당, 자위대 홍보대사가 원내대표인 자유한국당”이라며, “남북 평화통일의 훼방꾼 자유한국당을 그대로 두고는 평화와 번영, 통일로 나가려는 우리 국민들의 염원은 실현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레드카드를 붙이는 민중당 경기도당 정형주 위원장. ⓒ뉴스Q 장명구 기자
   
▲ 민중당 경기도당 정형주 위원장.(한가운데) ⓒ뉴스Q 장명구 기자

 

장명구 기자 news@newsq.kr

<저작권자 © 뉴스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