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민중당 경기도당, “조선총독 행세하는 해리스 더는 못 봐준다”

“한미워킹그룹부터 해체하라”

기사승인 2020.01.17  19:34:28

공유
default_news_ad1

민중당 경기도당(위원장 정형주)은 17일 논평을 내고,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추방과 한미워킹그룹 해체를 촉구했다.

민중당 경기도당은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정부의 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 협의하라’며 가로막았다”며 “말이 ‘협의’이지, 사실상 ‘미국의 허락 없이는 한 발짝도 내딛지 마라’는 협박이다”라고 주장했다.

민중당 경기도당은 “한미워킹그룹이 ‘협의체’가 아닌 ‘내정간섭기구’임이 다시금 드러났다”며 “대북제재 항목도 아닌 금강산 개별관광조차 가로막고 있지 않은가. 한미워킹그룹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그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자주적인 결정을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굴욕외교, 사대외교의 상징 한미워킹그룹 해산을 미국에 통고하라”고 했다.

민중당 경기도당은 “우리 국민은 해리스의 뻔뻔한 행태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해리스 대사를 ‘비우호적 인물’로 선언하고 즉각 추방할 것을 정부에 촉구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송수진 기자 news@newsq.kr

<저작권자 © 뉴스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