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홍성규 민중당 화성갑, 후보 등록... “이번이 네 번째 출마”

“민주당 단일화 제의? 받은 적 없다. 무례하고 염치 없는 짓”

기사승인 2020.03.26  19:11:39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성규 민중당 화성갑 국회의원 후보. ⓒ홍성규

홍성규 민중당 화성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6일 화성시 선관위에서 후보 등록을 했다.

홍성규 후보는 “2010년 지방선거 때부터 진보정당 후보로 출마하기 시작해, 화성갑 국회의원 출마만 이번이 네 번째”라며 “그동안 ‘보수의 텃밭’이란 평가에서 처음으로 ‘격전지’로 분류되기 시작했다. 그간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이 증명돼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민심은 ‘변화와 개혁, 서민을 위한 진보정치’를 바라고 있다. 그 적임자가 바로 홍성규다”라며 “‘제대로 바꿔 보자’란 민심에 부응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후보의 ‘단일화 제의’ 보도와 관련해서는 “공식적으로 제안을 받은 바 전혀 없다. 지난 주에 차 한잔 나눈 것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며 “그걸 두고 말하는 거라면 무척 무례한 일이며 매우 불쾌한 ‘언론 플레이’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어 “최근 ‘비례연합정당’ 관련한 민주당의 행태를 보라. 중앙에서는 그렇게 진보정당을 노골적으로 배제해놓고 지역에서는 ‘단일화’ 언론플레이라니, 집권여당답지 않은 염치 없는 짓”이라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홍 후보는 “화성시민 모두가 첫 지역정권교체를 이뤘던 2010년, 그리고 야권단일화를 했던 2012년을 기억한다. 모두 제가 먼저 희생하고 내려놓지 않았나”라며 “절박하게 대의를 호소하려거든 이번에야말로 민주당 송옥주 후보가 먼저 스스로를 내려놓아 보시라. 그것만이 유일하게 진정성 있는 행보이자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수진 기자 news@newsq.kr

<저작권자 © 뉴스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